향군 "김여정이 軍통수권자냐…한미훈련 예정대로 실시해야"
상태바
향군 "김여정이 軍통수권자냐…한미훈련 예정대로 실시해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8.03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군은 "한미훈련과 확고한 한미일 안보협력체제 구축만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며 확실한 군사대비태세의 지름길"이라며 "국방부 장관은 한미훈련의 축소·중단으로 연합방위태세가 약화되거나 한미동맹이 훼손되지 않도록 지체 없이 결심하라"고 요구했다.
재향군인회 로고 (향군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예비역 군인 모임 재향군인회가 이날 중순으로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계획대로 실시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재향군인회는 3일 배포한 성명에서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이 최근 한미훈련 중단을 요구하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한 데 대해 "김여정은 국군 통수권자가 아니다. 협박에 휘둘리지 마라"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 당국은 작년 6월 우리 측 탈북민 단체들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를 비난하는 내용의 대북전단을 살포한 사실을 문제 삼아 남북 간 통신선을 일방적으로 차단하고 개성 소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가 지난달 27일 통신선을 전격 복구했다.

그리고 북한은 이달 1일 김 총비서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명의 담화에서 한미훈련을 겨냥, "신뢰 회복의 걸음을 다시 떼기 바라는 북남 수뇌(정상)들의 의지를 심히 훼손시키고 북남관계 앞길을 더 흐리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선 복구의 후속조치로서 한미훈련 중단을 요구한 것이다.

이에 대해 향군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이) 우리 주권 문제인 한미훈련을 중단하라고 협박하는 등 국민 자존심을 짓밟고 있다"고 비난했다.

향군은 특히 통일부·국방부 등 관계당국이 김 부부장 담화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을 자제하고 있는 사실을 염두에 둔 듯, "국민 생존권이 걸린 안보문제를 두고 북한 김여정의 노골적인 협박에 정부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향군은 "한미훈련과 확고한 한미일 안보협력체제 구축만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며 확실한 군사대비태세의 지름길"이라며 "국방부 장관은 한미훈련의 축소·중단으로 연합방위태세가 약화되거나 한미동맹이 훼손되지 않도록 지체 없이 결심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향군은 "안보엔 진보·보수, 여야가 있을 수 없다. 지금 북한이 노리는 건 남남갈등과 한미동맹 균열"이라며 "우리 국민 모두는 어떤 개인이나 집단의 이익을 버리고 국론을 결집해 총력안보 체제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