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민 목사 “코로나 확진 후 입원 치료중”
상태바
조정민 목사 “코로나 확진 후 입원 치료중”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21.08.0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시대 메신저 소명 감당 위해 기도 부탁드린다” 조정민 목사는 “가능한 걱정과 부담을 드리고 싶지 않아서 얼마간 쉬겠다고 했다”며 “격리 후 몇 일간은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매우 힘든 시간이었지만, 이 감염병으로 얼마나 많은 분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지 또 얼마나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다. 또 가까이서 지켜본 의료진들의 끝없는 수고에 대해서도 새롭게 눈 떴다”고 밝혔다.
조정민 목사. ⓒ크투 DB
조정민 목사. ⓒ크투 DB

조정민 목사(베이직교회)가 코로나 확진 사실을 알리고 기도를 요청했다. 조 목사는 매일 남기던 SNS 묵상 글을 지난 7월 17일 이후 올리지 않았다.

Like Us on Facebook

그는 7월 31일 오전 SNS를 통해 “페친 여러분께 안부를 전한다. 지난 19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중”이라며 “크게 호전되었지만, 회복에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 같다”고 전했다.

조정민 목사는 “가능한 걱정과 부담을 드리고 싶지 않아서 얼마간 쉬겠다고 했다”며 “격리 후 몇 일간은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매우 힘든 시간이었지만, 이 감염병으로 얼마나 많은 분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지 또 얼마나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다. 또 가까이서 지켜본 의료진들의 끝없는 수고에 대해서도 새롭게 눈 떴다”고 밝혔다.

조 목사는 “퇴원하려면 며칠 더 걸리겠지만, 다음 주 중에 다시 아침묵상으로 페친 여러분들에게 소식을 전하고 싶다”며 “아직 숨이 차고 간헐적인 기침도 계속되고 있어, 마지막 치료를 마치고 속히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했다.

그는 “가족들과 함께 상에 둘러앉아 따뜻한 식사 한 끼 하는 것, 친구나 동료들과 차 한 잔 앞에 두고 담소하는 것,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기에도 부족한 인생의 모든 시간을 단지 기뻐하는 것, 이 모든 일상이 눈이 시리도록 그리운 시간”이라며 “제게도 교회에도 많은 기도가 필요한 때”라고 고백했다.

끝으로 “혹시 기억나면 마지막 시대 한 메신저의 소명을 좀 더 감당할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린다”며 “저도 비록 병상에서지만, 아버지의 형언할 수 없이 크고 놀라운 사랑과 평강을 페친들께 전해드린다”고 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1601?utm_source=dabl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