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인 줄…'돌파감염' 美부부, 손 꼭잡고 1분 간격 하늘로
상태바
감기인 줄…'돌파감염' 美부부, 손 꼭잡고 1분 간격 하늘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9.29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족은 "코로나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분위기에 화가 난다"면서 "부부의 사례는 당신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다"며 "백신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긴장의 끈을 늦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폭스 뉴스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코로나19에 감염된 미국 한 부부가 1분 간격으로 나란히 세상을 떠난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7일(현지시간) 폭스17 등 외신은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출신 칼 던햄(59)과 아내 린다 던햄(66)이 투병 3주 만에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부부는 이달 초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부부의 딸 사라 던햄은 "가족 캠핑 전에 아버지가 전화를 해서 몸이 안 좋다고 하시긴 했다.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캠핑을 떠났는데, 여행 셋째 날 어머니도 감기에 옮은 것 같다고 하시면서 두 분이 짐을 싸서 집으로 돌아가셨다"고 설명했다.

Like Us on Facebook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출신 칼 던햄(왼쪽)과 아내 린다 던햄(오른쪽). (폭스 뉴스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이후 부부는 인공호흡기 없이는 숨을 쉬지 못할 만큼 상태가 급격히 악화됐다. 급기야 의료진은 더이상 할 수 있는 게 없으며, 곧 생명 유지 장치를 제거해야 할 것 같다고 통보했다. 결국 지난 26일(현지시간) 오전 11시 7분 남편이 먼저 눈을 감았고, 1분 만인 11시 8분 아내가 숨을 거뒀다.

한 번에 부모를 잃은 딸은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당신이 먼저 가라. 나는 바로 뒤따라 가겠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하셨는데, 정말 아버지 뒤를 따라 가셨다"며 슬픔을 표했다.

또 부부가 어떤 백신을 접종했는지, 부스터샷(추가접종)은 맞았는지 등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모두 마쳤기에 이들 부부의 '돌파감염'에 대한 가족 충격은 컸다.

유가족은 "코로나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분위기에 화가 난다"면서 "부부의 사례는 당신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다"며 "백신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긴장의 끈을 늦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