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18 묘지서 '무릎 사과' 못한 윤석열…"저는 쇼를 하지 않는다"
상태바
광주 5·18 묘지서 '무릎 사과' 못한 윤석열…"저는 쇼를 하지 않는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11.1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았지만 5·18 단체와 시민단체, 대학생들의 반대로 추모탑에도 가지 못한 채 '반쪽 참배'를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위해 묘역으로 향하고 있다. 2021.11.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0일 '광주를 방문한 의도가 정치적 자작극이 아니냐'는 질문에 "저는 쇼를 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았지만 5·18 단체와 시민단체, 대학생들의 반대로 추모탑에도 가지 못한 채 '반쪽 참배'를 했다.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사진으로 논란을 빚은 그는 묘역에서 5·18 영령 앞에 '무릎 사과'를 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성난 광주민심에 5·18 묘지입구 앞 기자회견으로 사과를 대신했다.

그는 "제 발언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저는 40여년 전 오월 광주 시민들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위해 피와 눈물로 희생한 것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광주의 피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꽃 피웠고,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는 오월 광주의 아들이고 딸"이라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슬프고 쓰라린 역사를 넘어 꿈과 희망이 넘치는 역동적인 광주를 만들겠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지난 발언에 대한)후회가 문제가 아니다. 발언이 잘못됐으면, 발언으로 상처를 줬으면 거기에 대해 질책을 받고 책임을 져야한다"며 "이 순간 사과 드리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제 발언으로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특히 광주시민 여러분께 이 마음을 계속 가지고 가겠다"고 약속했다.

Like Us on Facebook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추모탑과 묘역에 진입하지 못하고 참배광장에서 묵념을 한 뒤 묘지를 나서고 있다. 2021.11.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5월 단체와 지역 시민사회, 진보성향 대학생들의 5·18묘지 참배 저지에 대해 "저 분들의 마음을 십분 이해한다"며 "(그럼에도)제가 오월영령 앞에 분향하고 참배했으면 더 좋았을텐데…"라고 말 끝을 흐렸다.

이어 "그래도 많은 분들이 협조해주신 덕분에 분향은 못했지만 이 정도로 사과 드리고 참배할 수 있는 건 다행이다"고 덧붙였다.

호남 공약으로 약속했던 5·18정신 헌법 전문 수용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의견을 개진했다.

그는 "5·18정신은 자유 민주주의 정신으로 헌법 가치를 지키는 정신이다. 당연히 헌법 개정시 헌법에 올라가야 한다고 전부터 주장해 왔다"며 "그 본질을 왜곡하는 건 비난 받아 마땅하고 허용되서도 안된다. 허위사실과 날조로 왜곡하는 것은 우리 사회 자유 민주주의 훼손이라 허용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