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충북지사 "KTX세종역 설치 거론할 필요도 없다"
상태바
김영환 충북지사 "KTX세종역 설치 거론할 필요도 없다"
  • 노컷뉴스
  • 승인 2022.09.2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 제공

김영환 충청북도지사가 최근 세종시가 재추진하고 있는 KTX세종역 신설에 대해 거듭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지사는 28일 제403회 충북도의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김현문 의원의 세종역 신설에 대한 대집행부 질문에 대해 "이 문제는 거론할 필요가 없다"며 불가한 이유를 조목조목 밝혔다.

그는 "세종역 신설을 제기하면 충북이 세종시 조성을 위해 부용면 땅과 인구를 양보했던 역사적 문제로 거슬러 올라간다"며 "국토교통부도 철도 효율성 문제 등을 이유로 이미 불가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사전타당성 조사 중인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를 구축하면 세종~오송역 접근성이 30분에서 18분으로 대폭 향상된다"며 "광역철도 세종~오송 구간에 9천억 원 가량을 투입하는데 세종역 신설에 1425억 원을 추가로 투입하는 건 국가적으로도 중복투자이자 예산낭비"라고 지적했다.

앞서 최민호 세종시장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개최 전에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KTX 세종역 설치를 건의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충북CBS 박현호 기자 ckatnfl@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Like Us on Facebook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