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단종 여파 직격탄…모바일 부문 영업익 1천억원(종합)
상태바
갤노트7 단종 여파 직격탄…모바일 부문 영업익 1천억원(종합)
  • 최수진 기자
  • 승인 2016.10.27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가전으로 만회, 올해 3분기 영업익 5조2000억원…8분기만에 최저치

 

Like Us on Facebook
▲ 삼성전자가 3분기 실적으로 매출 47조 8200억원, 영업이익 5조 2000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사진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내부 모습. 2016.10.27 김인철 기자 yatoya@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갤럭시노트7 단종사태를 여파로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이 5조대로 떨어졌다. IM(모바일) 사업부의 손실을 CE(생활가전) 사업부와 반도체가 채웠다는 평가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5조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27일 공시했다. 이는 전기보다는 36.15% 떨어진 것이고, 전년 동기보다는 29.67% 하락한 수치다. 3분기 매출액은 47조815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기보다는 6.13%,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는 7.48% 떨어진 수치다.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액은 작년 1분기 47조1200억원 이후 6분기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며, 영업이익인 2014년 3분기 4조600억원 이후 8분기 만에 최저 수치다.

특히 갤노트7 단종 조치에 따른 IM 사업부문의 저조한 실적이 큰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IM부문에서 1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는데 그쳤다. 

삼성전자는 지난 12일 잠정 영업이익을 7조8000억원에 5조2000억원으로 낮췄다. 수정된 영업이익 축소분 2조6000억원은 모두 IM 사업에서 나온 것으로, 갤노트7 환불·교환·회수·재고처리·마케팅 등의 각종 손실 비용을 반영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관계자는 "4분기에는 갤S7과 갤S7엣지의 판매 확대로 목표 실적 달성에 노력할 것"이라며 "중저가 신규모델도 전분기보다 물량을 늘릴 계획이다"고 밝혔다.

다만 반도체·CE 사업이 IM 사업의 손실을 어느 정도 상쇄한 것으로 보인다. CE 부문은 퀀텀닷 SUHD TV와 프리미엄 가전 확대 등으로 매출 11조2400억원, 영업이익 770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퀀텀닷 SUHD TV는 3분기 판매량이 전년분기 대비 60% 증가했다"며 "4분기 판매량은 늘어, 연간 판매량은 2배 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4분기 연말 성수기에 대비하기 위해 SUHD TV 마케팅을 강화하고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확대해 실적을 유지할 방침이다.

▲ [[그래픽] 삼성전자 분기별 실적 추이]27일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실적이 매출액 47조8156억원, 영업이익 5조2000억원이라고 공시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보다 29.67%, 올 2분기보다는 36.15% 하락했다. 2016.10.27 이희정 기자 hj1925@focus.kr

반도체 사업은 고용량 제품 공급 확대에 따른 메모리 실적 성장으로 13조1500억원의 매출과 3조37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메모리 사업은 낸드의 경우 48단 V-NAND 공정 전환을 지속 추진하고, D램은 수요가 집중된 20나노 제품 출하량을 크게 늘려 전 분기 대비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삼성전자는 4분기에도 48단 V-NAND와 20나노 D램 등 앞선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 제품 판매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평택 캠퍼스의 경우는 V낸드를 2017년 중반부터 양산해 올해 말부터 공사를 마무리할 것"이라며 "17라인은 상반기 양산 가동을 목표로 설비 반입 중이며,향후 수요와 시황 등 고려해 구체적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매출 7조600억원, 영업이익 1조200억원을 기록했다. OLED 패널은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로 실적이 대폭 개선됐고, LCD 부문도 수급 개선과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로 흑자 전환해 디스플레이 사업은 전분기 대비 실적이 향상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구부러지고 접히는 모바일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벤더블(구부릴 수 있는), 폴더블(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 제품은 현재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다"며 "이 제품들은 디스플레이 뿐만 아니라 배터리와 케이스 등 혁신도 병행돼야 해서 제품 출시까지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