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제동에도…미시간주 선거위원회, '재검표' 진행키로
상태바
美 트럼프 제동에도…미시간주 선거위원회, '재검표' 진행키로
  • 최선환 기자
  • 승인 2016.12.0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판단 아직 남아…위스콘신 주, 1일부터 재검표 들어가
▲ [위스콘신주 재검표](몬로/미국=게티/포커스뉴스) 질 스타인 미국 녹색당 전 대선후보의 요청에 따라 위스콘신주에서는 1일부터 재검표에 들어갔다.2016.12.03 ⓒ게티이미지/이매진스 phot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시간주 선거위원회가 다음주 재검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아직 법원의 판단이 남았다. 

Like Us on Facebook

미국 ABC방송 등 복수매체에 따르면 루스 존슨 미시간 주지사는 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시간주 선거위원회는 오늘 트럼프 당선인의 질 스타인 녹색당 전 대선후보의 재검표 신청 반대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시간주 선거위원회는 오는 7일 재검표를 실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선거위원회는 2일 오전 회의를 열고 트럼프의 요청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과반이 넘지 않아 트럼프의 요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다만 아직 법원의 판단을 기다려야 한다. 공화당 소속 빌 슈티 미시간주 법무장관은 이날 오전 대법원에 재검표 중단안을 발의했다. 

앞서 트럼프는 이날 오전 미시간주 선거관리위원회에 재검표 신청 기각을 요청했다. 또 트럼프는 같은날 펜실베니아주에서도 공화당과 함께 주 법원에 대선 재검표 신청을 기각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펜실베니아 주 법원은 오는 5일 재검표 관련 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이들 2개 주와 함께 재검표 요구가 나온 위스콘신주에서는 지난 1일부터 재검표에 들어갔다. 한편 질 스타인 녹색당 전 대선후보는 미시간, 펜실베니아, 위스콘신 등 격전지 3개 주에서 재검표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재검표를 위한 모금을 진행했다. 포커스뉴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