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 장소에서 성탄예배 드리며 신앙 이어가는 中교회 성도들
상태바
비밀 장소에서 성탄예배 드리며 신앙 이어가는 中교회 성도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8.12.2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밀예배 장소에서 함께 예배를 드렸다. 찬송가를 부르고, 현재 구금된 상태인 왕이 목사와 20여 명의 성도들을 위해 기도했다. 그는 “우리는 당국의 억압 때문에 신앙을 포기하지는 않을 것”
▲ [중국 기독교, 공산당, 중국교회, 핍박, 박해,]▲추위성약교회 성도들의 모습. ⓒ한국 순교자의 소리

중국교회 성도들이 중국당국의 탄압이 강화되어도 비밀 장소에서 성탄 예배를 드리는 등 신앙을 지키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즈(NY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NYT에 따르면, 쓰촨성 성두시에 거주하는 구바오뤄 씨는 올해 성탄절 추위성약교회(Early Rain Covenant Church)에서 예배드리는 것을 몇 달전부터 기다려왔다.

2008년 설립된 추위성약교회는 중국에서 가장 큰 지하교회 중 한 곳으로 이달 초 당국에 의해 폐쇄됐다.

구 씨는 성탄 전야에 비밀예배 장소에서 함께 예배를 드렸다. 찬송가를 부르고, 현재 구금된 상태인 왕이 목사와 20여 명의 성도들을 위해 기도했다. 그는 “우리는 당국의 억압 때문에 신앙을 포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2011년부터 이 교회에 다니고 있는 리수앙더 씨도 “우리는 지하(비밀장소)로 옮겼다”고 말했다. 이 교회 성도들은 교회가 폐쇄된 이후에도 인근에서 예배드리며 구금된 왕이 목사 부부와 성도들의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