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청소년들 처음으로 군대에서 병영생활을 체험
상태바
탈북민 청소년들 처음으로 군대에서 병영생활을 체험
  •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탈북 청소년들이 처음
  • 승인 2015.07.16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영캠프에는 탈북 여명학교생 남16명, 여20명 등 36명의 청소년이 참가했다.
▲ 탈북민 남녀 청소년들 병영체험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탈북 청소년들이 처음으로 군대에서 병영생활을 체험했다. 육군 특수전사령부는 16일 전군 처음으로 탈북 청소년을 대상으로 병영캠프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3박4일간 개최되는 병영캠프에는 탈북 청소년을 위한 여명학교생 남자 16명, 여자 20명 등 36명의 청소년이 참가했다.

특전사의 한 관계자는 "미래 통일의 주역이 될 탈북 청소년들이 북한에서 교육받은 주체사상과 우상화에 대한 허구성을 인식하고, 올바른 국가관과 안보관을 확립해 건전한 민주시민으로 자부심을 느끼도록 하는 데 목적을 두고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캠프 이틀째인 이날(16)에는 사람이 가장 공포심을 느끼는 지상 11.5m 높이의 모형탑 강하와 낙하산 송풍 훈련, 보트 릴레이, 야전 취사 등을 체험했다. 특전사 비호부대장 강신화(3사21기) 준장은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에 온 탈북 청소년들이 병영체험을 통해 국군의 강인함과 우수성을 알고 올바른 국가관과 안보관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Like Us on Facebook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