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물질적 풍요가 아니라, 삶을 누릴 수 있는 시간이다.
상태바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물질적 풍요가 아니라, 삶을 누릴 수 있는 시간이다.
  • 박동현
  • 승인 2015.07.16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화로운 대통령 관저 대신 평범한 시민들의 생활을 느끼기 위해 지금도 농장에서 지내고 있다.
▲ '호세 무히카' 우루과이 대통령 전용차 낡은 폭스바겐

우루과이에서 무슨 일이?

Like Us on Facebook

우루과이 시민 "헤럴드 아코스타"는 자신이 일하는 공장에 출근 했으나, 기한이 만료돼서 들어가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Hitch hike(손을 흔들어 태워 다라는 신호) 했더니, 지나던 관용차가 그를 태워줘서 타고 보니, 조수석에 국회의원이 앉아있어 깜짝 놀라 운전석을 보니 대통령이 앉아 있었다. 소설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운전석엔 '호세 무히카 대통령이, 조수석엔 영부인 '루시아 토폴란스키' 상원의원이 있었다. 헤럴드는 '그때 나의 상황을 대통령께 설명 했더니, 나를 집까지 데려다 주셨다. 대통령 부부는 매우 친절했다. 그날 하루 비록 일하지는 못했지만, 이 짧은 여행은 더없이 소중하고 유쾌했다. 나는 이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

자신의 월급을 기부하는 것으로 알려진 '호세 무히카 대통령'은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이다. 지난 5년간의 재임 중에 받은 6억 원을 기부해 그 중 4억3천만 원은 서민 주택건설 사업에 사용했다. 신고 된 재산은 3억5천 만 원, 그 중에 1억5천만 원은 농장인데 부인 소유다. 나머지는 약간의 현금과 트랙터 2대, 1987년형 오래된 자동차. 그는 호화로운 대통령 관저 대신 평범한 시민들의 생활을 느끼기 위해 지금도 농장에서 지내고 있다.

그가 기부하는 이유는 평범한 시민의 평균 소득에 맞추기 위해서다. 지난해 아랍의 부호가 대통령의 오래 된 차를 100만 불에 사겠다고 제의했으나, 그는 거절했다. 이 사실이 화제를 모으자 그는 '내 차에 큰 관심을 두지 않기 바란다. 모든 자동차에는 가격이 있지만 삶에는 가격이 없다.'고 말했다. 자동차에 대한 관심을 거두고 인간의 삶의 문제에 더 많이 고민 하라는 뜻이다. 무히카 대통령은 말했다.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물질적 풍요가 아니라, 삶을 누릴 수 있는 시간이다.' 살아가는 가치! 너무 아름답군요. 한국에서도 이런 뉴스가 있었으면. 글 : 백도웅목사가 카톡으로 보냄.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