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국정부 주요인사 스마트폰 해킹…철도기관도 사이버공격"
상태바
"北, 한국정부 주요인사 스마트폰 해킹…철도기관도 사이버공격"
  • 전수영 기자
  • 승인 2016.03.07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北 사이버테러 현실화"…내일 긴급대책회의 최종일 3차장 주재…국조실, 미래부, 국방부 등 14개 부처 참석
▲ 北, 정부 주요인사 스마트폰 해킹(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북한이 정부 내 주요 인사의 스마트폰을 해킹하는 등 일부 피해사례가 발생했으며, 철도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7일 오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 대응센터 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국내 주요사이트 디도스(DDos) 공격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swimer@yna.co.kr

북한이 정부 내 주요 인사의 스마트폰을 해킹하는 등 일부 피해사례가 발생했으며, 철도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 내 상당히 중요한 인사들의 스마트폰이 해킹됐고, 북한의 소행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또한, 이 당국자는 철도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이 있었지만, 당국이 이 사실을 파악하고 차단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국가정보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사이버 테러는 공격 근원지 추적이 어려워 신속한 대응이 곤란한데다 막대한 사회ㆍ경제적 혼란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국제사회 제재 조치에 반발하고 있는 북한이 사이버 테러를 자행할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고 실제 현실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가정보원은 8일 오전 긴급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기관별 대비태세를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북한이 4차 핵실험 이후 국가기반시설 인터넷망 및 스마트폰 등에 대한 해킹 공격을 통해 우리의 사이버 공간을 위협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라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 KISA 인터넷침해 대응센터 종합상황실(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북한이 정부 내 주요 인사의 스마트폰을 해킹하는 등 일부 피해사례가 발생했으며, 철도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7일 오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 대응센터 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국내 주요사이트 디도스(DDos) 공격현황(지구본 모양 위 빨간색 그래프)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swimer@yna.co.kr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대규모 사이버 테러 가능성이 있어서 사전에 대비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종일 국정원 3차장이 주관하는 이번 회의에는 국무조정실, 미래창조과학부, 국방부, 금융위원회 등 14개 부처 실·국장급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회의에서 정부 및 공공기관 대상 사이버 테러 시도 및 국내 주요인사 스마트폰 해킹 등 최근 북한의 사이버 공격 사례를 공유하고 범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근혜 대통령도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북한이 사이버 공간상에서의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사이버테러가 발생한다면 경제적으로 큰 피해 뿐만 아니라 사회 혼란과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철저한 대응을 주문했다.

앞서 국정원은 2011년 '농협 전산망 사이버 테러', 2013년 '3·20 사이버테러' 등 북한이 주도한 대규모 사이버테러 사건이 발생하거나 징후가 포착할 때 긴급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출처 :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