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종교시설만 비대면 강제한 것 분명히 사과해야”
상태바
“정부, 종교시설만 비대면 강제한 것 분명히 사과해야”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21.07.20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언론회는 “이번에 재판에 참여한 교회는 서울이 16교회, 경기도가 14교회인데, 수도권의 모든 교회에 이러한 사법부의 판결을 동일하게 적용해야 마땅하다”며 “정부는 코로나 방역을 빌미로, 그동안 종교시설에만 폐쇄에 준하는 ‘비대면’으로 강제한 것에 대해 분명히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예자연 사무총장 김영길 목사가 16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경호 기자
예자연 사무총장 김영길 목사가 16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경호 기자

교회언론회 “‘평등 원칙’과 ‘기본권 침해’” 교회 잠정적 폐쇄 강제 행위, 종교의 자유 유린,예배의 자유 제한 국가, 자유민주주의 아니다. 예배 본질 무너뜨리려는 ‘사탄의 회’ 벗어나야.

Like Us on Facebook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에서 서울행정법원, 수원지방법원 대면예배금지 집행정지 가처분 판결에 대해 “대면 예배 금지는 ‘평등 원칙’과 국민의 ‘기본권 침해’이다”는 제목의 논평을 19일 발표했다.

교회언론회는 “이번에 내린 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며 “그 동안 정부가 마치 교회를 코로나 확산의 진원지처럼 대하고, 일방적으로 교회를 잠정적으로 폐쇄하는 강제 행위는 사법부에서 판단한 대로, 형평성의 원칙과 종교의 자유를 마음대로 유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그러나 아쉬운 것은, 전체 수용인원 20명 미만의 참석만 가능하고, 방역수칙이나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한 전력이 있는 곳은 예외로 한 것”이라며 “이에 더하여 정부에서 재판에 참여한 교회만을 인정한다고 한 것도 문제”라고 비판했다.

교회언론회는 “이번에 재판에 참여한 교회는 서울이 16교회, 경기도가 14교회인데, 수도권의 모든 교회에 이러한 사법부의 판결을 동일하게 적용해야 마땅하다”며 “정부는 코로나 방역을 빌미로, 그동안 종교시설에만 폐쇄에 준하는 ‘비대면’으로 강제한 것에 대해 분명히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 쪽에서는 이번 판결에 따라서 종교계와 협의를 한다고 하는데, 종교계를 회유하거나 압박하려 하지 말고, 정부 스스로 형평성과 공정성과 국민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대안을 제시해 주기 바란다”며 “예배의 자유를 제한하는 나라,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나라는 더 이상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다. 대한민국 정부가 이런 오명(汚名)을 더 이상 지속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한국교회도 위법(違法)한 정부의 방침만 따라갈 것이 아니라, 한국교회사에 나쁜 선례를 남기지 않기 위해서라도 예배의 자유, 종교의 자유, 신앙의 자유를 위하여 하나가 되며, 예배의 본질을 무너뜨리려는 사탄의 회(獪)에 빠지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지난 12일을 기준으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시행하면서, 교회에서의 모든 예배는 ‘비대면’으로 하라고 강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법원에서는 ‘평등원칙’과 ‘국민의 기본권(종교의 자유) 침해’로 여겨, 교회들이 신청한 집행정지 가처분에 대해 일부 인용하면서, 위법이라고 밝혔다.

서울행정법원 제11행정부(재판장 강우찬)에서는 16일, 수원지방법원 제4행정부(재판장 송승우)는 17일, 기독교계(예배 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 소속 교회들, 대표 김진홍 목사와 김승규 장로)가 신청한 집행정지에 각각 판결을 내렸다.

그 내용을 보면, ‘종교시설을 제외한 다른 다중이용시설에 적용되는 4단계 수칙 대부분은 운영방식에 제한을 두거나 집합 인원의 상한을 정하고 있을 뿐 현장 영업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반면, 종교시설에 적용되는 4단계 수칙은 비대면 예배·미사·법회만 인정하고 있는 바, 소규모 종교단체나 인터넷 접근성이 떨어지는 고령자 등을 중심으로 구성된 종교단체처럼, 물적·인적 자원의 한계로 비대면 예배·미사·법회 등이 사실상 불가능한 경우에는 대면 예배·미사·법회의 전면 금지로 인하여, 기본권에 대한 본질적 침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보았다.

그리고 ‘종교시설 내 종교행사를 전면적으로 제한하는 조치는 평등원칙 위반도 된다’고 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1344?utm_source=dabl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