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한국형 전투기에 ‘AESA레이다’ 탑재.
상태바
한화시스템, 한국형 전투기에 ‘AESA레이다’ 탑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3.03.0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3월부터 2026년 2월까지 비행시험을 통해 공대공 모드 최대 탐지· 추적 거리 추적 정확도 등 수십 개 항목에 대해 개발 및 운용시험평가를 수행하고 작전 운용 성능[1] 충족성 군 운용 적합성 전력화 지원 요소[2] 실용성 등에 대한 시험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AESA 레이다를 장착해 점검중인 KF-21 시제기(3호기, 단좌)
AESA 레이다를 장착해 점검중인 KF-21 시제기(3호기, 단좌)

한화시스템은 한국형 전투기(KF-21)의 핵심 장비인 능동형위상배열레이다(AESA레이다)를 KF-21시제기에 탑재해 성능 검증을 위한 비행시험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2023년 3월부터 2026년 2월까지 비행시험을 통해 공대공 모드 최대 탐지· 추적 거리 추적 정확도 등 수십 개 항목에 대해 개발 및 운용시험평가를 수행하고 작전 운용 성능 충족성 군 운용 적합성 전력화 지원 요소[2] 실용성 등에 대한 시험평,를 개조한 시험항공기(FTB)에 AESA레이다를 장착해 비행시험을 수행하고,

Like Us on Facebook

2022년 11월부터 2023년 2월까지 국내 비행시험을 통해 모든 개발 요구에 대한 기능·성능 검증을 마쳤다. 이를 통해 AESA 레이다가 보유한 다양한 운용 모드의 완성도를 높여 신뢰성을 확보했다.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한화시스템은 AESA레이다의 국내 개발에 대한 우려 속에서도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 등 관계 부처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시제 1호를 성공적으로 출고하며 레이다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며

“앞으로 남은 국내외 비행 시험을 통해 AESA레이다의 요구 성능을 최적화해 한국형 전투기의 성공적인 개발에 기여함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AESA레이다는 현대 공중전에서 전투기의 생존 및 전투의 승패를 가르는 최첨단 레이다로 공중과 지상 표적에 대한 탐지·추적 및 영상 형성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미래 전투기의 핵심 장비다.

기존 기계식 레이다처럼 안테나의 기계식 회전에 의한 방식과 달리 레이다 전면부에 고정된 천여 개의 작은 송수신 통합 모듈을 전자적으로 제어함으로써 빠른 전자파 빔 조향이 가능하다. 이에 △넓은 영역의 탐지 △다중 임무 수행 △다중 표적과 동시 교전을 할 수 있다.

[1] 작전 운용 성능: 무기 체계의 운용 개념을 충족시키는 성능 수준과 능력
[2]전력화 지원 요소: 무기 체계를 즉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필요한 요소

언론연락처:한화시스템 커뮤니케이션팀 김수진 과장 02-729-214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