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망명 무슬림들, 대거 세례받고 기독교로 개종
상태바
독일 망명 무슬림들, 대거 세례받고 기독교로 개종
  • 이혜리 기자
  • 승인 2015.09.14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착에 대한 소망과, 살인을 일심는 과격한 이슬람에 대한 실망 때문.

독일 망명을 원하는 무슬림들이 기독교로 대거 개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폭스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개종자들은 세례를 받았고, IS(이슬람국가)와 같은 과격 이슬람 단체들의 핍박이 있는 고국으로 다시는 돌아가고 싶어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Like Us on Facebook

베를린의 한 교회는 성도가 150명에서 600명으로 4배나 급증했는데, 새 신자 대부분이 무슬림 개종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회는 “이들이 기독교인이 되는 것이 독일에서 이민자나 난민으로 지내는 것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개종의 배후 동기에 대해서는 걱정하지 않는다” 밝혔다.

고트프리트 마르텐스(Gottfried Martens) 목사는 복음의 메시지가 이들의 영혼을 변화시킬 것임을 믿는다고 했다. 고트프리트 목사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망명에 대한 희망 등으로 교회로 오는 이들의 발길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나는 그들을 기꺼이 초대하고 있다. 이곳에 오는 자들이 반드시 변화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들 가운데 세례를 받은 후 교회에 나오지 않는 이들은 10%에 불과하다고 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독일 망명을 희망하는 이들은 올해만 8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난민들은 시리아, 이라크,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과격 이슬람 단체들에 의해 큰 피해를 입은 국가들에서 온 이들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