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복절 집회 취소 안하면 '집회금지' 명령 등 모든 수단"(종합)
상태바
서울시 "광복절 집회 취소 안하면 '집회금지' 명령 등 모든 수단"(종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8.12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광복절 집회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12일 밝혔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이날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오는 15일에 여러 단체가 도심권을 비롯한 서울 시내에서 다중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 개최를 예정하고 있다"며 "어제 해당 단체들에 '집회 취소'를 공식적으로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10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0.8.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10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0.8.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광복절 집회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12일 밝혔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이날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오는 15일에 여러 단체가 도심권을 비롯한 서울 시내에서 다중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 개최를 예정하고 있다"며 "어제 해당 단체들에 '집회 취소'를 공식적으로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박 통제관은 "대규모 인파가 밀집해 모이는 집회 특성상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예정된 집회를 취소하지 않을 경우, 서울시는 '집회 금지' 명령 등 모든 수단을 통해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위험 차단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통제관은 또 "서울시는 집회 예정인 해당 단체 집행부 측에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집회 취소' 결단을 다시 한 번 요청하며, 신속한 결정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대한민국바로세우기 국민운동본부와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들은 광복절 정오부터 서울 종로구 사직로 일대에서 '8·15 건국절 국민대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이 단체 외에도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집회를 신고한 단체는 17곳에 이른다.

시 관계자는 "15일 집회의 경우 집회금지구역 안에서 신고한 단체들에겐 즉시 금지 명령을 내리고 있고, 집회금지구역 외부에서 열겠다고 신고한 단체 중 연락이 되지 않는 3곳을 제외한 14개 단체에는 취소를 요청하는 문서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시는 올해 2월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광장과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등 도심 구역을 집회금지구역으로 설정하고 있다. 집회금지구역 이외에서는 소규모 종교집회 등만 선별적으로 허용해왔다. 

시 관계자는 "15일 집회는 규모가 5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돼 집회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감염병 확산을 막는 공익이 더 크다고 판단했다"며 "아직 집회 금지를 결정한 것은 아니고 자발적 취소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14일로 예고된 의료계 집단휴진과 관련해서는 ‘서울시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며 대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은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등 64개소에서 24시간 진료를 유지하며 40개 야간·휴일 진료기관도 비상진료를 유지하게 된다.

시는 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284개소에 평일 진료시간 확대와 주말·공휴일 진료를 요청한 상태다. 시립병원의 경우 보라매병원과 동부병원이 응급진료체계를 운영한다. 서울의료원과 보라매병원, 서북·은평·동부·북부·서남병원도 외래진료를 22시까지 연장한다.

박 통제관은 "약 8800곳 의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오는 14일 휴진할 경우 사전신고하도록 조치했다"며 "30% 이상의 진료기관이 휴진할 경우 진료명령 및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hgo@news1.kr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