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성탄특별칼럼> "참 평안" 예장통합 증경총회장 박종순 목사
어느 날, 갑자기 죽고 싶은 생각이 들어 집을 나섰습니다. 평소 눈여겨 둔 교회를 찾아갔습니다. 본당 안은 불이 꺼져있었습니다. 잘됐다 싶어 문을 열고 들어서는 순간 그녀는 소스라쳐 놀랐습니다.
신경안정제와 수면제 없인 하루를 넘기기 어려운 우울증 환자가 있었습니다. 약물치료, 한방치료, 병원치료 안해본 것이 없었습니다.그렇지만 그 어떤 치료나 처방도 불안, 초조, 불면증을 치료하지 못했습니다. 길은 하나, 죽기로 했습니다. 죽기로 결정하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3개월 여 고민 끝에 결정했습니다.막상 죽기로 결정은 했지만, 걸리는 문제가 한 두 가지가 아니었습니다.언제 죽느냐, 어디서 죽느냐, 어떻게 죽느냐가 문제였습니다. 한강 물에 뛰어내릴 것인가? 달리는 차에 뛰어들 것인가? 수면제를 먹을 것인가? 제일 손쉬운 것이 수면제 먹고 죽는 것이라 결론짓고 이 약국 저 약국 돌며 수면제를 모았습니다.
인보사케이주, 유전자치료제 시장 '기린아'될까…결국 '가격 문제'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케이주'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받은 국내 첫 유전자치료제인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이주' 실물사진. 2017.07.12. [코오롱생명과학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코오롱생명과학의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케이주'가 국내 첫 유전자치료제로 판매허가를 받으면서 국내도 유전자치료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렸다.유전자치료제는 아직 시장규모가 크지 않지만 차세대 바이오의약품으로 불릴 정도로 향후 전망이 밝아 기대를 낳는다. 그러나 허가와 동시에 인보사의 건강보험 급여 문제,시장 침투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등은 풀어야 할 숙제다.
여백
여백
명성교회 세습에 대한 우리의 입장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81기 동문들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81기 동문, 명성교회는 (헌법28조6항)을 무시하고 담임목사 세습을 강행하였다.
교계뉴스종합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목장드림방송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9(연지동)한국기독교회관 603호  |  대표전화 : 02)765-0100  |  사업자 : 130-97-00048
등록번호 : 서울 ,아03739  |  등록일 : 2015.05.05  |  이사장 : 이규곤  |  발행인·편집인 : 박동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현
Copyright © 2017 목장드림뉴스. All rights reserved.  |  이메일 : p76501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