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최근 5년 사이 ‘가나안 성도’ 더 늘었다
826명 실태조사… 73% “신앙과 교회는 별개”.
기독교인이지만 교회는 다니지 않는, 이른바 '가나안 성도'의 수가 최근 더 는 것으로 나타났다.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21세기교회연구소(소장 정재영 교수)와 한국교회탐구센터(소장 송인규)는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지난 10월 4일부터 16일까지 13일 동안, 1년 2회 이하 출석자를 포함해 기독교 신앙은 있지만 현재 교회를 다니고 있지 않은 826 대상으로 '가나안 성도'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결과는 30일 오후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개최한 관련 세미나를 통해 발표했다. 이들은 5년 전에도 같은 조사를 했었다. ◈언제 교회 떠났나?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교회를 떠난 지 얼마나 되었는가'를 묻는 질문에 1~2년이 25.8%, 3~5년이 25.6%, 6~10년이 28.3%, 11~15년이 6.8%, 16~20년이 9.1%, 21년 이상이 4.1%였다.
명성교회 사태로 인한 서울동남노회 기능 정지, 직접 피해.
서울동남노회는 지난 봄노회와 가을노회 2회의 노회를 개회하지 못했다. 노회행정 기능이 마비상태이다. 또한 언제 노회가 정상화 될지 희망도 기대 할 수 없는 형국이다.
서울동남노회 대양교회 청년부 담당 000 전도사는 목사고시를 더 이상 늦추기 어려운 조건였다. 이전에 대양교회 청년부는 부목사가 담당했으나 000 전도사가 맞게 되었다.성실성과 청년회 목양을 잘 한다는 소문이 났고 일부 장로들은 목사 안수를 받은 후 계속 청년부를 사역하도록 하자는 의견이 있었다.그러나 대양교회가 소속한 서울동남노회는 지난 봄노회와 가을노회 2회의 노회를 개회하지 못했다. 노회행정 기능이 마비상태이다. 또한 언제 노회가 정상화 될지 희망도 기대 할 수 없는 형국이다. 000 전도사는 목사고시를 볼 수 있는 수도권 다른 노회의 교회로 떠나야만 했고 대양교회를 사임했다. 매년 신청하는 부목사 연임 등 어려움이 누적되고 있다. 사회의 모법이 되어야 할 의무가 있는 지도자급 목사와 장로의 모임인 서울동남노회는 상식적으로도 부끄러운 형태다.
여백
웰다잉. 품위 있게 생을 마감하기
운 겨울이 다가오면서 부고(訃告)가 곳곳에서 들려옵니다. 기술이 발전하고, 의학이 발전하면서 인간의 기대수명이..
교계뉴스종합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목장드림방송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9(연지동)한국기독교회관 603호  |  대표전화 : 02)765-0100  |  사업자 : 130-97-00048
등록번호 : 서울 ,아03739  |  등록일 : 2015.05.05  |  이사장 : 이규곤  |  발행인·편집인 : 박동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현
Copyright © 2018 목장드림뉴스. All rights reserved.  |  이메일 : p7650100@hanmail.net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