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교회 폐쇄로 버려지는 파이프오르간 급증
상태바
영국, 교회 폐쇄로 버려지는 파이프오르간 급증
  • 박동현 기자/뉴욕=김유진 기자   
  • 승인 2021.08.0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C 뉴스 진행자인 휴 에드워즈는 자선단체인 ‘내셔널 처치스 트러스트(National Churches Trust)’가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교회의 파이프오르간은 공공기물 파괴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표적”이라고 말했다.
에드워즈는 “심지어 그것들이 훼손되지 않은 경우에도 대부분은 부서져 버려진다”며 “조직화된 예배가 지역사회의 삶의 중심이던 때와 달리, 이제는 멸시받는 시대의 유물이나 쓸모없는 파이프 상자로 여겨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이슬람 재단에 팔린 한 영국교회. 한때 1,500여 명이 에배를 드렸고 화려한 내부를 자랑한다. ⓒFIM국제선교회 제공
최근 이슬람 재단에 팔린 한 영국교회. 한때 1,500여 명이 에배를 드렸고 화려한 내부를 자랑한다. ⓒFIM국제선교회 제공

영국 전역에 문을 닫는 교회가 늘면서 버려지는 파이프오르간과 귀중품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BBC 뉴스 진행자인 휴 에드워즈는 자선단체인 ‘내셔널 처치스 트러스트(National Churches Trust)’가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교회의 파이프오르간은 공공기물 파괴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표적”이라고 말했다.

에드워즈는 “심지어 그것들이 훼손되지 않은 경우에도 대부분은 부서져 버려진다”며 “조직화된 예배가 지역사회의 삶의 중심이던 때와 달리, 이제는 멸시받는 시대의 유물이나 쓸모없는 파이프 상자로 여겨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이 10대 시절을 보낸 웨일스 라넬리시에 있는 예배당을 비롯해 사용되지 않는 교회들의 철거로 인해 유산들이 사라지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1998년 이 교회가 철거될 당시 그는 “멋진 2개의 수동 니콜슨식 파이프오르간과 목사의 훌륭한 도서관이 있었지만, 지역 당국은 조금의 관심조차 보이질 않았다”며 “그 장소는 (교회) 내부의 귀중품에 대한 생각 없이 불도저에 의해 파괴됐다. 이는 끔찍하리만치 익숙한 이야기”라고 전했다.

에드워즈는 오늘날도 계속해서 더 많은 교회가 문을 닫으면서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영국 전역의 마을 및 도시에 고품질의 오르간을 설치하는 것은 진정 영국의 문화적 영광 중 하나”라며 “이 풍부한 유산은 몇 년간 예배당이 폐쇄되고 현금을 위해 벗겨지면서 아무렇지 않게 버려져 왔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성당과 교회의 폐쇄율이 급증하면서 이 과정이 탄력을 받고 있다”며 다음 세대를 위해 교회 오르간을 보존하려는 국가 차원의 전략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에드워즈는 마지막으로 “이는 우리 문화의 이야기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이 교회와 예배당 오르간들은 이전 세대들, 즉 우리의 조상들과의 직접적인 연결고리이며, 문화적 가치와 우선순위가 그들이 자금을 지원한 건물에 반영되어 있다”며 “더 많은 것을 잃기 전, 지금은 행동할 때”라고 강조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16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