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디브, ‘기독교 음악 방송’ 이유로 대학 고소
상태바
몰디브, ‘기독교 음악 방송’ 이유로 대학 고소
  • 박동현 기자/강혜진 기자 
  • 승인 2022.01.2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사건을 최초로 보도한 몰디브 언론사 ‘타임스 오브 아두’(Times of Addu)에 따르면, 클리크(Clique)대학은 태권도 시범 중에 기독교 음악이 재생 목록에서 자동 재생된 것일 뿐, 자신들은 기독교를 알리거나 기독교 음악을 내보낼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클리크대학 웹사이트에 게시된 사진. 대학 측은 그 행사에서 기독교를 알리려는 의도도, 기독교 음악을 방송할 의도도 없었다고 말했다. ⓒ클리크대학

순교자의소리 폴리 현숙 대표 “탄압으로 오히려 기독교 전파”

Like Us on Facebook

몰디브의 한 대학이 어린이 체육 행사에서 기독교 음악을 방송했다는 이유로 현재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 대학 측은 해당 음악이 우연히 방송된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 사건을 최초로 보도한 몰디브 언론사 ‘타임스 오브 아두’(Times of Addu)에 따르면, 클리크(Clique)대학은 태권도 시범 중에 기독교 음악이 재생 목록에서 자동 재생된 것일 뿐, 자신들은 기독교를 알리거나 기독교 음악을 내보낼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해당 음악 가사에는 “우리는 예수님을 믿어요. 우리는 성령님을 믿어요”라는 구절이 포함되어 있었다. 대학 관계자들은 그 실수를 발견하자마자 즉각 다른 음악으로 바꿨다고 해명했다. 이 시범 공연을 책임졌던 태권도 학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시 기독교 음악이 재생된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며 똑같이 책임을 부인했다.

타임스오브아두는 익명의 몰디브 이슬람 문화부(Maldives Islamic Ministry of Culture) 관계자의 말을 인용 ,“이슬람 정부는 ‘훌후말레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행사에서 기독교 음악이 방송된 것을 대단히 심각한 문제로 간주하여 경찰에 신고했으며, 이러한 행위에 대해 행사 주최측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몰디브의 종교통합법 6조 94항은 시민들이 이슬람교 이외의 다른 종교를 믿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고 타임스오브아두는 덧붙였다.

2020년 미 국무부는 몰디브의 종교의 자유에 관한 보고서에서, 종교의 자유를 규제하는 몰디브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특히 이슬람 이외의 종교를 전파하는 것은 형사 범죄로 징역 2년에서 5년 또는 가택연금에 처해질 수 있다.

몰디브 헌법에는 수니파 교리로 정의되는 이슬람교가 국교로 지정되어 있으며, 시민들은 이슬람을 보존하고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명시되어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

또 미 국무부는 상기 보고서에서 “비이슬람 종교단체의 예배 장소 설립이 법률로 금지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순교자의소리는 “현재 순교자의소리가 클리크대학 사건을 주시하고 있을 뿐 아니라, 지난해 12월 몰디브 당국이 인터넷 및 SNS의 기독교 게시물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는 보도를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몰디브는 여러 개의 섬으로 구성된 나라며. 달력이나 화보에 많이 소개되는 아름다운 휴양지로 유명하다

“몰디브의 기독교 활동 규제는 새로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요즈음 몰디브 현지 언론들은 경찰이 몰디브 언어인 디베히어로 된 기독교 및 비무슬림의 온라인 종교 게시물을 금지하기 위해 형사 법원에 새로운 형사재판 명령을 요청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도하고 있다. 그렇게 보면, 클리크대학에 대한 몰디브 정부의 조치가 놀라운 일도 아니”라고 전했다.

순교자의소리는 기독교 핍박에 대한 전 세계의 소식을 정규적으로 확인하면서 클리크대학의 기독교 음악 방송에 대한 경찰 조사에 관하여 알게 됐다.

몰디브를 몇 년 동안 주시하면서, 기독교 활동의 기미가 아주 조금만 보여도 현지 당국자들이 완강히 거부하고 반발하는 것을 수 차례 목격했다. 최근 한 단체는 몰디브에 기독교 라디오 방송 송출을 계획했지만, 몰디브의 외교적 조치가 두려워서 이를 포기하기도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기독교에 대한 이러한 탄압으로 기독교가 사라지기보다 오히려 전파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증인을 혼자 내버려 두지 않으신다. 심지어 그 증인은 사람이 아닐 수도 있다. 그분은 신실한 증인으로 세울 만한 사람이 없을 때, 누가복음 19장 40절에서 예수님이 말씀하셨듯이 돌들을 일으켜서라도 소리 지르게 하실 수 있다.

하나님께서는 이번 몰디브 사건에서처럼, 우연히 재생된 노래를 사용하실 수 있다. 정부가 소송을 제기하고 신문이 그것에 대해 보도하면, 하나님께서 신문을 읽는 사람들 마음에 더 많이 알고자 하는 호기심을 주신다. 독자들은 ‘우리나라 정부는 왜 기독교를 금지할까? 기독교가 그렇게 위험한 것인가?’라고 질문한다. 금지된 것을 더 알고자 하는 것이 인간의 본성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순교자의소리가 북한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나는 것을 본 적이 있다고 말하며, 북한 정부가 해외에 파견한 외화벌이 노동자들의 사례를 지적했다. 그녀는 “우리가 만난 북한 노동자들은 해외로 파견되기 전에 정부로부터 정신 교육을 받았다고 말했다.

당국자들이 성경책을 보여 주며 ‘이것이 성경이다. 이 책을 읽지 말라’고, 교회 건물 사진을 보여 주며 ‘이것은 교회 건물이다. 여기 들어가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노동자들이 새로운 나라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하고 싶어했던 일은 바로 성경과 교회 건물을 찾는 것이었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몰디브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순교자의소리에서 경험한 바를 말씀드리면, 어떤 나라의 정부가 새로운 차원으로 기독교를 탄압하는 이유는, 종종 기독교 성장의 새로운 파도에 겁을 먹고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기독교인들은 이러한 탄압 소식이 들릴 때 기뻐해야 한다. 하나님께서 특정 국가의 국민들이 복음에 마음을 열도록 역사하시면, 어떤 정부도 그들의 마음을 닫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몰디브 제도에는 BC 1세기경 스리랑카와 인도로부터 싱할라 사람이 건너와서 살았다고 한다. 그래서 북부에는 인도(드라비다)계 사람들이 많다. 그들은 처음에는 불교를 신봉하였으나, 12세기 중엽부터 아랍인과의 교역이 활발해지고 아랍인에 의한 이슬람교 포교 활동의 영향을 많이 받아 이슬람교가 확산되었다.

16세기 들어 서구 열강의 침입이 시작되었다. 가장 먼저 포르투갈이 몇 번의 점령 실패 끝에 1558년에 몰디브를 점령하여 인도의 고아(Goa)로부터 총독을 파견하였다. 이후 인도 대륙을 장악한 영국이 몰디브를 식민지화하기에 이른다.

포르투갈과 달리 영국은 몰디브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1887년 몰디브를 보호령으로 선포했고, 스리랑카 식민지에 편입하여 관리하였다. 1948년에 스리랑카가 영국으로부터 독립하면서, 몰디브는 영국 직할의 보호국이 되었다.

그 후 일시적인 공화제를 거쳐 19657월에 영국과의 손을 끊고 완전히 독립하였다같은 해 9월에는 UN에 가입하고, 196811월에 새로운 헌법을 시행하여 공화국이 되었다. 19857월에 영국 연방에 정식 가입하였으나, 2016년에 탈퇴하였다.

2008108일에 치러진 선거에서 최장기 집권 대통령으로 알려진 마우문 압둘 가윰이 우세를 보였으나,1029일에 야당 후보였던 모하메드 나시드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정권교체가 이루어졌다.그러나 나시드는 2011년 몰디브 반정부 시위 이후 20122월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2013년 대선에서 압둘라 야민이 새로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고 퇴임을 하여 대통령 선거에서 몰디브 민주당 소속의 이브라힘 모하메드 솔리가 압둘라 야민 대통령에게 물리치며 모하메드 나시드 이후 6년 만에 첫 정권 교체를 이룩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