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北주민 2명이 16명 살해…무슨 터미네이터인가"
상태바
김진태 "北주민 2명이 16명 살해…무슨 터미네이터인가"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11.10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보양보해 살인 의심 있다 해도 북송하면 안 돼"
"북송하면 총살,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이 할 일인가"
김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귀순한 북한 주민 2명을 강제북송한 사건은 의문점투성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2019.10.29/뉴스1 © News1 하중천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2019.10.29/뉴스1 © News1 하중천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정부가 범죄 혐의가 있는 북한 주민 2명을 추방한 것과 관련 "2명이 16명을 살해했다고 하는데 이들이 무슨 터미네이터인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귀순한 북한 주민 2명을 강제북송한 사건은 의문점투성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그들이 타고 온 배는 국정원의 요청으로 깨끗이 소독했다고 한다"며 "누가 봐도 증거인멸이다. 조사하는 흉내만 내다가 5일 만에 서둘러 북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그것도 몰래 북송했다가 JSA(공동경비구역) 중령이 청와대에 직보한 문자가 기자들에게 발각돼 세상에 알려졌다. 안 그랬으면 끝까지 모를 뻔했다. 그렇게 떳떳하다면 비밀리에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설사 백 보 양보해 살인 의심이 있다 하더라도 북송하면 안 된다"며 "북한 이탈 주민은 우리 헌법상 대한민국 국민이다. 대한민국에서 재판받을 권리가 있다.

Like Us on Facebook

무죄 추정의 원칙도 적용된다. 북송하면 총살당한다. 대한민국은 살인범도 사형 집행 하지 않고 있다. 국민을 사형시키라고 보내는 것이 인권변호사 출신이라는 대통령이 할 짓인가"라고 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는 그동안 이런 식으로 비밀리에 북송한 탈북주민이 얼마나 되는지 밝혀라"며 "또 탈북주민이 국정원에서 조사받고 있는 영상을 공개하라. 조사과정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알아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