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이영훈 전 대표회장 등 전 임원 5인, 횡령 등 혐의 검찰 송치
상태바
한기총, 이영훈 전 대표회장 등 전 임원 5인, 횡령 등 혐의 검찰 송치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19.11.29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포항 수해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의연금 4,590만원도 피해 지원금으로 쓰이지 않은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조사위는 당시 이 중 1,100만원은 호텔에서 회의를 열고, 임원 거마비 등으로 사용됐다는 게 조사위 측 주장이다.
▲한기총 조사위 김정환 목사가 지난 7월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한기총 조사위 김정환 목사가 지난 7월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한기총 조사위 고발, 경찰 일부 기소 의견으로 넘겨 수재의연금 호텔 회의비와 임원 거마비 사용 의심,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전 임원들이 업무상 횡령 등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Like Us on Facebook

한기총 전 조사위원회 등에 따르면, 서울 혜화경찰서는 이영훈 전 대표회장 등 한기총 전 임원 5인에 대해 업무상 횡령 등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뉴시스가 28일 보도했다.

이들은 올해 초 당시 한기총 조사위에 의해 공금 횡령과 사기, 착복 및 유용 등의 혐의로 고발된 바 있다. 조사위는 당시 일부 임원들이 재난 성금이나 후원금 등 공금 2억 9,900만여원을 자기앞수표로 인출해 사용하는 등 횡령을 했다고 주장했다.

2016년 포항 수해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의연금 4,590만원도 피해 지원금으로 쓰이지 않은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조사위는 당시 이 중 1,100만원은 호텔에서 회의를 열고, 임원 거마비 등으로 사용됐다는 게 조사위 측 주장이다.

또 2015년 3,477만원 규모로 모집된 네팔 대지진 구호 헌금도 사용처가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이 외에 세계복음연맹(WEA) 행사 후원금 9천만여원, 부당 거마비 1억여원 등에 대한 횡령 가능성도 조사위는 제기했다.

경찰은 이중 일부 사안에 업무상 횡령 혐의가 있다고 보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을 제출했다고 한다. 구체적인 혐의는 검찰 조사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