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 운동 앞장’ 손인식 목사 소천
상태바
‘북한인권 운동 앞장’ 손인식 목사 소천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20.03.29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베델한인교회 23년간 목회은퇴 후 북한 복음화 사역 앞장. 북한인권 운동에 앞장섰던 손인식 목사(미국 베델한인교회 은퇴)가 28일(현지시간) 소천받았다.
▲손인식 목사. ⓒ크투 DB
▲고 손인식 목사. ⓒ크투 DB

손인식 목사는 지난 2000년대 초반 국내에서도 진행됐던 ‘북한을 위한 통곡기도회’를 이끌었다. 북한 동포들을 위해 은퇴 후 설립한 ‘그날까지 선교연합(UTD-KCC)’ 국제 대표로 섬기고 있었다.

Like Us on Facebook

강원도 철원 출생인 손 목사는 1990년 42세의 나이로 베델한인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해 2013년 65세까지 23년 동안 목회했으며, 은퇴 후에도 미국과 한국, 유럽을 오가며 북한 동포를 위한 복음화 사역을 활발히 펼쳐왔다.

손 목사는 한인교회 연합을 통해 북한 자유를 위한 포럼과 통곡기도회,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집회 등을 개최하고, 탈북민들과 북한 고아들을 보호하기 위한 적극적인 정책 마련과 탈북민 강제 북송 반대에 앞장섰다.

손인식 목사는 ‘그날까지 선교연합’에 대해 “미국과 유럽과 전세계 나라들을 움직여 중국에 압력을 행사하며 북한의 문이 열리도록 하늘의 하나님께 통곡기도하는, 바알에게 절하지 않은 7천 명의 성도들과 교회들의 연합기도운동”이라고 소개했다.

손 목사는 지난해 11월 사고로 뇌출혈 수술을 받았다.

손 목사에 이어 베델한인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김한요 목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손 목사님은 지금의 베델이 있기까지 이민 교회 목회자로 한 평생 섬기셨고, 은퇴 후에는 ‘그날까지선교연합’ 대표로 북한 사역에 정진해 오셨다”며 “손 목사님을 통해 하나님께서 하신 사역들과 은혜를 입은 수많은 분들을 이루 헤아릴 수 없다”고 전했다.

김 목사는 “너무 놀란 소식에 유가족들을 직접 만나 위로를 전하고 싶고, 천국환송예배에 참여하기를 원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코로나19 사태로) 이 어려운 시기에 같이 모일 수는 없지만, 교회적으로 성도님들의 마음과 손 목사님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헤아려 최선을 다하려 한다”고 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