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애 변호사, 한상혁 위원장과 통화 페이스 북(8월6일오후4시)에 공개
상태바
권경애 변호사, 한상혁 위원장과 통화 페이스 북(8월6일오후4시)에 공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8.06 17: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상혁 위원장은 왜 3월 31일 MBC가 “A검사장”으로만 보도하였음에도 한동훈의 이름과 부산을 언급하셨는지 내내 의문을 떨쳐 버릴 수 없습니다.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이유입니다. 이러한 권언유착의 의혹을 시간을 둘러싼 기억의 오류로 덮을 수는 없습니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 및 한상혁 위원장의 입장에 대하여

Like Us on Facebook

1. 3월 31일 제가 한상혁 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시간은 오후 9시 경이 맞습니다. 2. 그 날 저는 MBC보도를 보지 못한 상태로, 야근 중에 한상혁 위원장로 부터 전화를 받았습니다. 통화를 마친 몇 시간 이후에 보도를 확인하였기에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가 있었습니다.

3. 한 시간 반 가까이 이어진 그날의 통화내용 중에는,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 촛불 정권이 맞냐. 그럼 채동욱 쫓아내고 윤석열 내친 박근혜와 뭐가 다르냐,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어떻게 쫓아 내냐. 윤석열은 임기가 보장된 거고. 윤석열 장모는 수사 하면 되지 않느냐,

장모나 부인만의 문제가 아니다, 내가 김건희(윤석열 부인)를 잘 안다

윤석열도 똑같다 나쁜 놈이다. 한동훈은 진짜 아주 나쁜 놈이다. 쫓아내야 돼 한동훈 등등은 다 지방으로 쫓아 내지 않았냐. 아예 쫓아내야지. 한동훈은 내가 대리인으로 조사를 받아봤잖아. 진짜 나쁜 놈이다. 수사 참여할 때 검사가 좋아 보일 리가 있나. 뭐가 그렇게 나쁘다는 거냐. 곧 알게 돼. 라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4. 뒤늦게 확인한 MBC 보도에서 한동훈 검사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는데도, 보도 직후에 그의 이름이 언급이 되어서 강한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이런 내용을 지인과 나눈 텔레그램 대화 자료를 가지고 있습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5. 페이스 북에 친구공개로 삭제를 예고하며 보도를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고, 기사화도 원하지 않았습니다. 그 날의 대화 정보만으로는 MBC 보도가 계획에 의한 권언유착이었다거나 한상혁 위원장이 그러한 계획에 연루되었다는 심증을 굳히기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6. 행위의 결과에 대한 깊은 숙고 없이 올린 글입니다. 그러나 한상혁 위원장은 왜 3월 31일 MBC가 “A검사장”으로만 보도하였음에도 한동훈의 이름과 부산을 언급하셨는지 내내 의문을 떨쳐 버릴 수 없습니다.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이유입니다. 이러한 권언유착의 의혹을 시간을 둘러싼 기억의 오류로 덮을 수는 없습니다.

7. 앞으로 해야 할 말이 있으면, 페이스 북을 통하도록 하겠습니다. 언론의 취재에 응하지 않을 것입니다. 취재와 수사로 권언유착 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짜진실 2020-08-08 17:11:44
권변호사의 비양심의 소리 믿쑵니다~할레루야~

진실 2020-08-07 09:49:15
화이팅
권변호사의 양심의 소리 믿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