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장드림뉴스 사설> "검증된 일꾼을 세우자" 이사장 이규곤목사
상태바
<목장드림뉴스 사설> "검증된 일꾼을 세우자" 이사장 이규곤목사
  • 박동현기자
  • 승인 2016.04.0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목장드림뉴스 이사장 이규곤목사

4.13 총선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금번 20대 국회의원으로 출마하기 위해 등록한 후보들은 전국 253개 선거구에 무려 938 명이나 된다.

Like Us on Facebook

지역구 253명과 비례대표 47명, 총 300명을 뽑는 이번 선거는 수치상 3.7: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22개 정당에 속한 후보들로서 지금도 자기의 선거지역을 돌며 치열하게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는 몇 차례나 국회의원을 한 사람도 있고, 여러차례 낙선의 고배를 마신이들이 있는가 하면, 정치 마당에 처음 뛰어든 정치 신인들도 있다. 그렇다면 왜 그토록 국회의원이 되고 싶어할까. 후보들은 한결같이 이구동성으로 자신들이 민의를 대표할 최적임자이며, 나라의 경제를 회복시키고 청년들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노년세대의 복지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힘주어 말하며 유권자들에게 읍소한다.

그러나 꼼꼼히 따져보면 그들이 내놓은 선심성 공약들은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공약들이 현실성이 떨어지며, 재탕 삼탕의 카피성 공약들이고, 구체적 자원의 확보 방안이나 로드맵이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유권자들은 후보들의 진의와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

더욱이 각 정당들의 초기 공천과정에서 보여준 "패거리 난장판"의 부끄러운 정치행태들은 진정으로 국가와 국민들을 위한 바른 정치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단지 당리당략에 빠져 자신들의 이익이나 챙기고 정권이나 노리는 속셈을 보임으로서 국민들의 마음속에 불안과 더욱 큰 정치의 혐오감마저 심어주었다 할 것이다.

이러한 정치형태의 악습은 결국 정치의 후진성을 가져오고, 더 나아가 국민들의 외면과 국가적 손실을 가저오게 될 것임이 불을 보듯 뻔한 사실이다. 최근 한 여론조사 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서 선택할 후보를 아직도 결정하지 못했다는 유권자가 40%에 달하므로서 이번 국회의원 선거가 저조한 투표율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투표는 유권자의 권리이며 의무이다. 내가 선택한 한 사람이 올바른 일꾼으로 나라와 국민을 위해 바르게 일할 수 있도록 신중을 기하여 결정하고 투표에 참여해야 한다. 그러려면 몇 가지 나름대로 기준을 갖고 검증한 후 후보를 선택하고 투표해야 한다.

첫째는 도덕성을 검증해야 한다.

국가 지도자로 공직에서 일할 사람들에게는 무엇보다도 엄격한 도덕적 잣대가 필요하다. 바르고 정의로운 사회, 성숙한 자유민주주의 사회를 이루기 위해서는 먼저 지도자들의 윤리적이며 도덕적인 삶을 통해 국민들에게 본을 보여 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 후보들 가운데 무려 37.6%가 전과자로 분류되어 있다는 신문보도를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물론 피치 못 할 형편에 따라 범법자가 되었다 할 지라도 유권자의 시각에서 살펴보고 엄밀히 검증 선택해야 한다. 전과가 기록된 사람들 중에는 민주화 운동에 동참했다가 집시법 위반 등으로 처벌을 받은 사람들도 다수 있으나 그 외 부정부패, 부동산투기, 병역기피, 사기전과 등 반 사회적 범죄로 처벌 받은 사람들에 대해서는 가려내야 한다.

둘째는 사회통합을 가로막는 후보들을 검증해야 한다.

이번 각 정당의 정책 가운데 국가안보에 대한 뚜렷한 정책이 없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지금 우리나라는 북한의 위협 앞에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다. 국민들은 불안해 하고 있다. 국민들이 마음놓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국가안보 차원의 정책이 당연히 나와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도 만약에 국가와 사회의 분열과 불안요소를 야기시키는 후보가 있다면 검증해야 한다. 또 한가지는 특정 종교를 폄훼하거나 그 종교인들의 믿음과 주장에 대하여 비방하거나 정치적 공세를 일삼아 사회통합에 걸림돌이 되게 하는 후보는 검증하여 신중히 선택하여야 한다.

셋째는 전문성을 검증해야 한다.

국회는 헌법상 국민의 대표기관으로 법을 만들고 행정부를 감독하는 기관으로서의 위상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복잡하고 다원화 된 이 시대의 국회의원은 각 분야의 전문성이 요청된다. 지금까지 보아온 우리나라 국회의 취약점은 전문적 논리성을 가지고 대화하며 설득하여 법을 만들고 이를 시행케하여 나라를 안정시키고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주기 보다는, 정치논리로만의 주장과 다툼이 많아 입법기관의 기능을 다하지 못한 측면이 더 많았다고 할 수 있다.

대다수의 국민들은 비생산적이고 비효율적인 국회가 아니라 국회의원 수를 줄이더라도 국회 본연의 임무와 기능을 다하기를 바라고 있다는 사실을 국회는 알아야 할 것이다.

그 외에도 성실성과 책임성, 선거 때만 아니라 평소에도 지역 주민들과 자주 소통하며 민의를 대변 할 수 있는 사람들이 국회에 등원해서 바른 정치를 구현토록 검증하고 바르게 선택해야 한다. 우리 모두 이번 4.13 총선 투표에 참여해서 나의 소중한 한 표로 바르고 참된 사람이 누구인지를 면밀히 살피고 검증하여 바른 일꾼을 뽑아 국회로 보내고 박수로 응원하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