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사 설> (上) 나의 바른 선택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 한다.
상태바
<본사사 설> (上) 나의 바른 선택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 한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7.05.03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얼마든지 정치에 관여하며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고, 투표에 참여하여 국가 정치지도자를 선택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 할 것이다.
▲ 본사 이사장 이규곤목사

대한민국 19대 대통령 선거일이 다음 주로 다가왔다. 유권자들의 선택에 따라 출마한 후보들 중에 한 사람만이 이 나라의 대통령으로 뽑힐 것이다. 이번에 세워질 대통령은 그 어느 때보다 위중한 국가 현실속에서 힘들고 고통스러운 대통령 직을 감당해야 할 것이다.

Like Us on Facebook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어 있는 통일안보문제와 민생에 따른 경제문제, 청년실업 및 일자리 창출문제와 고령화에 따른 사회복지문제, 저 출산으로 인한 인구 감소 문제 등, 그 어느 것도 만만하게 볼 수 있는 것들이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그 뿐인가, 최근 불거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와 비용문제는 물론 북핵문제로 인한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풀어야 할 외교문제도 난제중의 하나이며, 대통령의 탄핵 이후 국가지도자의 부재로 인하여 직접 당사국인 우리나라를 제외하고 주변 강대국들이 주도하여 결정하려는 소위 코리아 패싱(Korea Passing)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이런 실정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요구할 국방비 증액과 차후 예상되는 기존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의 재논의 또한 선출된 대통령과 정부에 큰 부담으로 지워질 것이다. <편집자주 패싱: 한국문제를 국제간 협상에서 한국제외 현상>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마한 대통령 후보자들을 보면 ‘그 밥에 그 나물’이라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그동안 방송을 통해 몇 차례의 후보 간 정책토론이 있었지만, 국민이 이해하고 받아들일 정책과 공약보다는, 대부분의 정책들이 재탕, 3탕에 그치는가 하면, 포퓰리즘에 기대어 내놓은 공약들을 실행하려면 재원조달이 어려워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적은 것들이라는 것을 모르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막말과 상대후보를 비방하거나 보수와 진보의 편 가르기는 물론,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등, 이 나라를 이끌어 가겠다는 대통령 후보 출마자들의 자질들을 살펴볼 때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그렇다고 해서 투표를 하지 않을 수는 없다. 다시 한 번 후보자들의 면면을 꼼꼼히 살펴보고 그래도 좀 나은 사람을 바르게 선택하여 미래의 보다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국정을 맡겨야 되지 않겠는가.

대한민국 헌법 제20조는 정교분리(政敎分離)를 통해 국가권력이 개인의 종교 자유를 억압할 수 없으며, 종교 또한 국가권력에 대하여 조직적으로 관여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얼마든지 정치에 관여하며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고, 투표에 참여하여 국가 정치지도자를 선택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 할 것이다.

그리스도인들 역시 국민으로써 정치 참여와 투표권 행사에 예외는 아니다. 그렇다면 그리스도인들은 국가 지도자를 선택함에 있어 대통령 출마 후보자의 어떤 면을 살펴보고 투표로 선택하여야 할까?

1, 후보자의 기독교적 가치관이 어떤지를 살펴보아야 한다.

최근 군형법 제92조의 6항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것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이성(異性)간의 성행위는 처벌하지 않으면서 동성(同姓)간의 성행위만을 처벌하는 것은 차별이므로, 성인들이 서로 합의해서 성관계를 갖는 것은 처벌 대상이 아니다 라고 궤변을 늘어놓는다.

이들은 군대라는 특수한 집단에서 동성애가 허용될 때 성추행과 성폭력 사태가 증가하고 그로 인해 기강이 해이해져 지휘체계가 무너짐으로서 닥쳐올 심각한 문제를 간과하고 있는 것이다.

‘차별금지법’ 또한 기독교 가치관과 거리가 멀다. 언뜻 듣기에는 평화와 이해, 사랑과 존중이라는 좋은 뜻이 있는 것 같지만 실상은 무서운 독소 조항이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성소수자들의 이해, 종교나 문화, 인권 등의 차별을 금하자는 법을 제정할 경우, 그에 반대하는 사람은 법적 처벌을 받게 된다. 소수자 즉 동성애자들의 행위가 성경에서 벗어난 그릇된 행위라고 말하면 처벌을 받는다. 이 법이 제정되면 불신자에게 전도할 수 도 없다.

미션스쿨에서 성경을 가르치거나 종교행위를 하면 처벌을 받게 된다. 기독교는 결코 동성애자들을 정죄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으로 도우려는 것이다. 인권을 무시하거나 억압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인권을 보호하고 바르게 세우려는 것이다.

복음을 자유롭게 전파하여 진리 안에서의 바른 국가 민주사회를 이루려는 것이다. 따라서 후보자들 가운데 반(反)기독교적 가치관을 가지고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려는 사람에 대해서는 경계하고 선택의 신중을 기하여야 한다.

1, 후보자의 정직성과 신뢰성을 살펴보아야 한다.

‘한국기독교언론포럼’(이사장 김지철 목사)은 지난 4월19일부터 21일까지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2017년 대선에 대한 기독교인 인식과 정치참여’란 주제로 전국의 만19세 이상의 개신교인 1,0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대통령 출마자의 정직함(44.8%)과 책임감(22.8%)을 우선적 성품으로 꼽았다. 국가지도자의 정직함과 신뢰성, 책임감에 대한 강조는 아무리 해도 모자람이 없다. 이러한 지도자의 성품은 국가운영을 투명하고 거짓 없는 깨끗한 정부로 이끌어 갈 수 있는 근본이 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밀실정치, 폐쇄정치, 담합정치가 지속된 것은 국가지도자의 부정직한 결과의 산물이 아닐 수 없다. 차기 대통령은 정직하고 신뢰성이 높은 사람이 선출되어 국가운영을 투명하게 이끌어 감으로써 국민 모두가 신뢰하고 협력할 수 있는 정부가 되도록 해야 한다.

따라서 후보자들의 정직성과 신뢰성을 잘 살펴보고 투표로 바르게 선택해야 한다. 미국의 제33대 대통령 “해리 S.트루먼”은 그의 회고록에서 “대통령은 호랑이 등에 탄 사람과 같다. 계속 타고 가거나, 떨어져서 호랑이에게 잡아먹히거나 둘 중 하나다”라고 했다. 트루먼은 ‘국민을 호랑이로 알고 바르게 대통령의 직무를 감당하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이다.

글 : 본사 이사장 이규곤 목사(서울관악노회 남현교회 위임목사)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