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를 넘어 하나님께로! 곽충환 목사
상태바
목사를 넘어 하나님께로! 곽충환 목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8.09.2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출처 : 구글 이미지

목사를 넘어 하나님께로!

Like Us on Facebook

집사 부부가 냉전 중이다 몇 주 째 예배에 나오지 않는다. 찾아가고픈 마음 호수 같으나 부부의 문제라 기다렸노니~ 끝내, 교회를 떠나며 부부가 하는 말, ‘아니 어떻게 목사님이 심방 한번 안 오시나’ 그렇게 마지막은 목사가 죄인이 된다.

말없이 잘 섬기던 권사 부부, 언제부터 목사의 눈길을 피한다. 단체 소식방에서도 나가기 시작 했다. 가까운 교인들이 웅성거린다. ‘무슨 시험이 들어 부부가 저러시는가’ 드디어 찾아 낸 비밀 ‘목사님이 우리에겐 눈길을 주지 않는다’

▲ 곽충환 목사

교인이 수 백 명이어도 목사에겐 오직 한사람의 교인만 있을 뿐 손길과 눈길을 바라는 그 한 사람 그러지 못해 서운해진 그 한 사람 되짚어 보니 그것이 무에 나쁘랴 목사님의 사랑을 기다리노니 외로운 세상에 사슴처럼 기대며 살고파!

그래도, 한 켠에 남은 섭섭한 마음, ‘아, 내가 언제 그랬단 말인가?’ 그렇게 씌워지는 마땅찮은 멍에 그것이 목사가 지고 갈 십자가이련가 그러나 마지막 종착역이 있어 위로가 되노니, 서운한 교인은 목사를 넘어 ‘하나님이, 하나님이 어찌 그러실 수 있습니까?’ 

곽충환 목사 <예장통합 함해노회 나눔의교회 시무>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