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 구세군 나성교회(이주철 사관) 자선냄비에 연일 1만 달러 고액 수표 기부
상태바
美 LA, 구세군 나성교회(이주철 사관) 자선냄비에 연일 1만 달러 고액 수표 기부
  • 박동현 기자/LA=김동욱 기자  
  • 승인 2020.12.3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편 구세군 자선냄비에는 고액 기부 외에도 자신도 힘이 들지만 더 힘든 사람에게 사용해 달라는 손편지와 함께 300달러(약 32만 원)를 기부하는 등 한인들의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구세군 나성교회는 지난 19일 지역 아동들에게 장난감을 배포한 데 이어, 21일에는 100달러(약 11만 원) 상당의 성탄선물을 한인 100가정에게 나누어 주었다.
미국의 자선냄비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올해에도 소외된 이웃을 향한 미국 남가주 한인들의 손길은 따뜻했다. 성탄절을 앞둔 지난 22일과 23일(이하 현지시간), 구세군 나성교회(이주철 사관) 자선냄비에는 연일 1만 달러(약 1,100만 원)의 고액 수표가 기부됐다.

Like Us on Facebook

기부자는 “올해 거리에서 자선냄비를 볼 수가 없어서 안타까웠다. 이웃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인 만큼 모두가 힘을 합쳐 돕는 사회가 되어, 선한 나눔이 이어지길 바란다”는 말과 함께 성금을 기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철 사관은 “유난히 힘든 한 해였지만 한인들의 사랑의 온정은 남아 있었다”며 “올해는 목표액을 정하지 않고 모금활동을 시작했는데, 감사하게도 작년과 비슷하게 모금될 것 같아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구세군 나성교회에 연일 기부된 1만 달러 고액 수표. ⓒ구세군
구세군 나성교회에 연일 기부된 1만 달러 고액 수표. ⓒ구세군

이 사관은 이어 “코로나로 힘든 모금 활동이었지만 그 어느 해보다 큰 성금을 해 주신 기부자들로 인해 더 따뜻한 연말이 될 것 같다”며 “기부자들의 바람처럼 꼭 필요한 곳에 사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세군 자선냄비에는 고액 기부 외에도 자신도 힘이 들지만 더 힘든 사람에게 사용해 달라는 손편지와 함께 300달러(약 32만 원)를 기부하는 등 한인들의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구세군 나성교회는 지난 19일 지역 아동들에게 장난감을 배포한 데 이어, 21일에는 100달러(약 11만 원) 상당의 성탄선물을 한인 100가정에게 나누어 주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71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