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교회 은행 빚 220억원의 상환 문제도 풀어가야..
상태바
제자교회 은행 빚 220억원의 상환 문제도 풀어가야..
  • 윤화미 뉴스미견
  • 승인 2015.06.16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3억여원의 이자를 감당하지 못해 교회 건물이 경매로 넘어가 있는 제자교회
▲ 제자교회 2대 목사목사 위임청빙된 권호욱목사가 하나님 앞과 교인들에게 위암 서약을 하고 있다.

제자교회 분란 끝?…정삼지 목사 결별, 후임목사 위임 윤화미(hwamie@naver.com)

정삼지 담임목사의 교회 돈 횡령으로 5년 넘게 분란을 겪은 목동 제자교회가 그간의 분쟁을 마무리짓고 후임목사를 중심으로 교회를 재편하게 됐다. 정삼지 목사를 지지하는 교인 측과는 갈등을 봉합하지 못한 채 분리됐다. 목동 제자교회 제2대 담임으로 권호욱 목사(56)가 위임됐다. 권호욱 목사는 제자교회 분란 이후 한서노회에서 파송한 임시당회장으로서 역할을 하며 수년 간 제자교회 아픔을 지켜봐 왔던 장본인이다.

13일 오전 제자교회 본당에서 열린 담임목사 위임식은 500여 명의 성도들과 한서노회 소속 목회자 및 총회 관계자 등 내외빈이 참석해, 교회 회복에 감격하며 새로운 출발을 선언하는 자리가 됐다. 엄숙한 위임서약에 아멘으로 답한 권호욱 목사는 "그동안 제자교회가 어떻게 살아왔는가 잘 알고 있다. 한 겨울에는 밖에서 추위에 떨었고 여름에는 무더위에 지쳤다. 비와 눈을 피하며 눈물로 기도했던 긴 세월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앞으로 목회를 하며 다 나누고 싶다"며 "내가 부족한 사람이지만 앞으로 사랑하는 성도들과 울고 웃으며 섬기고 함께 목회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위임식에서 권면을 한 한서노회 증경노회장 은요섭 목사는 "그동안 무거운 마음을 가지고 왔었는데 오늘은 기쁜 마음으로 제자교회에 왔다. 오늘 이 역사적인 시간은 그간의 싸움을 끝내는 의미다. 이제는 교회 본질에 마음을 합하고 교회가 하나되어 달려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조언했다. 위임식을 지켜보는 성도들도 감격했다. 김형준 안수집사는 "이런 날이 올거라 기다려왔는데 감사하고 감격스럽다. 교회가 안정돼 가고 있으니 남은 문제들도 잘 마무리될 줄 생각한다"고 전했다.

분란 정리...정삼지 목사 측과는 결별

이날 제자교회 2대 담임목사 위임식과 함께 제자교회 갈등은 정리돼 가는 모습이다. 정삼지 목사의 재정 비리 문제로 둘로 쪼개져 갈등을 빚은 지 5년 만이다. 수년 간 이어진 사회법 소송과 노회 결의는 정삼지 목사 반대측 교인들에게 힘을 실어줬고, 권호욱 목사를 주축으로 안정돼 가는 교회 상황에 따라 떠난 성도들의 복귀도 이뤄졌다. 정삼지 목사를 지지하는 일부 교인 측과는 봉합되지 못한 채 결국 결별했다. 정 목사 측은 여전히 제자교회가 한서노회 소속이 아님을 주장하며, 반대측의 후임목사 위임 및 공동의회 결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정 목사 측은 제자교회가 사무실 및 교회학교 예배당으로 사용했던 교회 옆 오피스텔 2층에서 따로 예배를 드리고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반대측에서 제기한 출입금지가처분신청이 들어가 있어 갈등의 여지는 남아 있다. 은행 빚 220억원의 상환 문제도 제자교회가 풀어가야 할 숙제다. 월 3억여원의 이자를 감당하지 못해 교회 건물이 경매로 넘어가 있는 상태지만, 제자교회 측은 안정이 되는 대로 은행과의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Like Us on Facebook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