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워룸’의 여주인공 “난 흑인이기 이전에 기독교인 여성”

신앙 정체성 강조. 강혜진 기자l승인2018.10.11 17: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프리실라 샤이라. ⓒ영상 캡쳐

복음전도자이자 영화 ‘워룸’(War Room)의 여주인공 역을 맡았던 프리실라 샤이라(Priscilla Shirer)가 기독교들은 ‘기독교적 정체성’ 안에서 더욱 연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ike Us on Facebook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텍사스 크로울리에 소재한 라이프포인트교회(LifePoint Church)의 척 버널(Chuck Bernal) 담임 목사가 샤이라의 강연 영상을 공유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영상에서 그녀는 “여성으로서 나의 정체성이 흑인으로 묘사되길 원하지 않는다. 난 흑인 여성이 아니다. 난 검게 태어난 기독교인 여성”이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보통 직업이 당신이 누구인지를 묘사한다. 만약 나를 설명하는 형용사가 있다면 인종은 아닐 것이다. 하나님께서 진리라고 말씀하시는 모든 것들을 믿는 여성이 바로 나이다. 그리고 난 그분의 약속의 말씀 위에 확고하게 서 있을 것이다. 진리로 둘러쌓여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강연을 하는 도중 그녀는 “모든 기독교인들은 스스로 잘못된 길로 가지 않도록, 인종, 정치보다 기독교적 정체성을 붙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당신은 흑인 여성, 흑인 남성, 백인 여성, 백인 남성일 수 있다. 만약 당신의 인종이나 정치적 입장이 하나님의 말씀과 다른 방향으로 간다면, 인종이나 그 어떤 문화를 선택해선 안된다. 하나님께서 진리라고 선언하신 것에 대한 그 어떤 정치적 설득을 선택해선 안된다”고 조언했다.

영상을 소개한 버널 목사는 “이 영상은 인종과 정치에 관한 기독교적 시각에 관해 지금까지 봐온 것들 가운데 가장 훌륭한 영상 중 하나이다. 프리실라 샤이라는 진실을 말한다!”고 말했다.

그녀의 메시지는 미국 뉴욕에 소재한 리디머장로교회 설립자인 팀 켈러(Tim Keller) 목사가 지난 2016년 대선 직전에 전한 메시지와 비슷한 울림을 전달하고 있다.

당시 켈러 목사는 “기독교인들은 정치로 인해 갈라져서는 안되며, 다른 무엇보다 기독교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출처 :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16699


강혜진 기자  p7650100@hanmail.net
<저작권자 © 목장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9(연지동)한국기독교회관 603호  |  대표전화 : 02)765-0100  |  사업자 : 130-97-00048
등록번호 : 서울 ,아03739  |  등록일 : 2015.05.05  |  이사장 : 이규곤  |  발행인·편집인 : 박동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현
Copyright © 2018 목장드림뉴스. All rights reserved.  |  이메일 : p7650100@hanmail.net